선미 - 단편

https://ddalclub.com/data/file/asia/15551790123123.jpg딸클럽 0 81


[양호실에서 미녀학생들에게 따먹히는 부러운놈]


선미


선미는 항상 저녁때가 되면 그녀만의 느낌이 강해지는 그런 여자다.


같이 보내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빠져드는 그런 여자이기에 나도 쉽게


그녀를 두고 다른 여자와 만남을 지속하기가 어려운것이 아닐까 한다.


남자가 무엇을 원하는지도 알고 그녀 역시 자신을 감추지 않고 강하게


원하는 것을 표현하는 여자이다 보니 같이 보내는 시간에서 우리가 가지는


시간은 정말 뜨겁다고 해야 할것이다.


어제는 같이 시간을 내서 시외의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근사하게 먹었다.


와인과 곁들인 음식이 맘에 들었던지 식사시간 내내 그녀의 얼굴은 화사해 보였다.




둘만의 시간을 가진다는 것이 쉬운일은 아니라서 우리는 기분이 좋았다.


식사를 마친후에 드라이브를 하다가 우리가 즐겨 찾는 러브모텔로 차를 세우고는


방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안에서부터 우리는 키스를 해갔다.


방에 들어선뒤 나는 먼저 씻는다면서 샤워실로 들어가 옷을 벗고 있는데 욕실


문이 열리면서 그녀가 들어온다.


어느새 걸치고 있던 드레스는 벗었고 분홍색의 속옷만 입고 들어온다.


그녀의 몸매는 정말 눈이 부시다.


잘록하게 들어간 허리선이 일단은 나를 흥분으로 몰아 넣는다.


그녀의 긴머리가 어깨선을 따라 흘러 내리면서 어딘지 수줍은듯 앞가슴을 가리고 있다.


길게 뻗은 두다리는 얼마나 많은 남자들이 그녀의 각선미에 반했을지를 짐작하게 한다.


두다리 위로 올라오면 작은 분홍색 레이스 팬티가 그녀의 음부를 가리고 있다.


내 눈길을 의식해서인지 그녀는 손으로 자신의 보지 부분을 살며시 쓰다듬기 시작한다.


더 이상 말이 필요없기에 난 그녀에게 다가가서 손을 뒤로 해 브라의 후크를 풀었다.


가슴의 탄력때문인지 브자라는 아무런 제항이 없이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그녀의 가슴이


내 눈앞에 나타난다.




김선미


이미 나이가 30중반을 넘겼지만 아이가 없는 그녀의 가슴은 완벽할 정도이다.


봉긋이 튀어 올라온 그녀의 유두는 분홍빛을 아직도 간직 하고 있다.


나의 두손은 그녀의 가슴을 살며시 움켜 쥔다.


손안에 가득하게 차는 그녀의 가슴은 부드러우면서도 탄력을 유지한 가슴이다.


나는 허리를 굽혀 혀로 그녀의 유두를 살며시 건드린다.


유두는 내 혀로 인해 서서히 고개를 들고 일어서기 시작한다.


민간함 그녀의 몸은 조금씩 반응을 보이기 시작을 하면서 그녀의 손놀림이


빨라진다.


그녀의 보지부분이 젖어들어가는 것이 보였다.


나는 오른손으로 그녀의 배를 쓰다듬으면서 그녀의 팬티속으로 천천히 밀어 내려간다.


까칠한 음모의 느낌이 전해지면서 그녀의 보지가 손안으로 들어옴을 느꼈다.


익숙해진 나의 손가락이 그녀의 양꽃잎을 잡고 벌리자 그녀의 보지는 뜨거운


애액을 흘러내보내면서 나를 반기려 한다.


왼손은 그녀의 가슴을 잡고 서서히 주므르면서 난 오른손으로 그녀의 팬티를 잡고


내린다.


정말 아름다운 나신이다.


어느새 벽을 지탱한체 두다리를 살짝 벌려주는 그녀의 기대를 져버리기 싫은 나는


오른속가락으로 그녀의 꽃잎 주위를 맴돌기 시작한다.


그녀의 두손은 내 머리를 감싸안으며 고개를 뒤로 넘긴다.


그녀의 가슴이 자연스럽게 올라오면서 내 왼손의 움직임 역시 바빠지기 시작을 한다.


돌출한 그녀의 유두는 나의 손가락 사이에서 터질듯이 조여진다.


매번 그녀의 몸이 느껴질때마다 내 목을 껴 안으며 그녀의 목은 뒤로 넘어간다.


입을 벌리며서 길게 한숨을 내 쉴때마다 그녀의 뜨거운 숨을 내쉰다.


손가락으로 흘러 내리는 그녀의 애액이 내 손가락을 충분히 적시고 난뒤


난 그녀의 꽃잎을 벌리면서 질속으로 밀어 넣는다.


뜨거운 질벽이 손가락 마디마디로 전달해져오면서 나 손가락은 질벽을 살살 문지른다.


그때마다 그녀의 몸은 살짝 떨리기 시작하면서 어찌할줄을 모른다.


그녀의 질은 내 손가락을 빨아들이기 시작을 하면서 나 역시 흥분으로 내 자지가


팽창해져가는 것을 느낀다.


두손으로 내 목을 감싸면서 그녀는 온몸이 땀으로 젖어 들어간다.


나 역시 더 이상 참기가 힘이 들어지고 급한 마음에 그녀의 허리를 잡고 돌려 벽으로 몰아 세워 버린다.


그녀는 내가 무엇을 하려는지는 알고는 엉덩이를 뒤로 뺀다.


길게 뻗은 두다리는 살며시 벌려지면서 그녀의 탐스러운 엉덩이 사이로 촉촉히 젖은 보지가


눈에 보인다.


난 팽창해진 나의 자지를 잡고 그녀의 보지에 밀어 넣기 시작한다.


그녀의 두손은 벽을 지탱한체 나를 받아들인다.


뜨거운 보지속의 느낌이 전달이 되면서 나의 허리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녀는 숨이 차는지 입을 벌리면서 긴 숨을 내쉬기 시작한다.


두손은 그녀의 가슴을 뒤에서 움켜쥐고는 허리를 거칠게 움직이자 그녀 역시 나의 리듬에 맞추어서


허리를 밀어 낸다.


그녀의 뜨겁고 부드러운 질벽이 민감하게 나의 자지를 통해서 느껴져 오면서 그녀의 가슴을


세게 움켜쥐기 시작한다.


단단해져가는 유두가 내 손바닥 안에서 느껴지면서 우리 둘은 땀으로 젖어 들어간다.


그녀의 긴머리가 등뒤로 철렁 거리면서 내 가슴을 간지럽힌다.


그런 느낌 하나 하나가 우리를 더욱더 뜨겁게 몰고 간다.


그녀의 다리가 힘이 풀려가는 듯한 느낌이 들면서 느끼기 시작을 한다는 것을 안 나는 보지에서


자지를 뺀 뒤에 앞으로 돌려 세운뒤에 그녀의 한쪽 허벅지를 잡고 들자 그녀는 욕조 가에 걸쳐 앉는다.


난 그런 그녀의 두 다리를 벌리고는 그녀의 몸 속으로 또 다시 내 자지를 밀어 넣는다.


그녀의 입이 벌려지면서 신음 소리가 밀려 나온다.


두손으로 내 목을 끌어 안으면서 자신의 허리를 밀어낸다.


나를 좀더 깊이 받아 들이려는 본능이다.


나는 그녀의 깊은 질속으로 더욱더 거칠게 삽입을 해나가면서 머리를 숙여 그녀의 유두를 깨문다,


꺽여지는 허리.


땀으로 범벅이 된 두사람의 열기.


욕실은 온통 우리의 열기와 신음소리로 채워져 간다.


어느덧 그녀의 몸이 떨리기 시작을 하면서 절정을 맞이 하는 듯 하다.


나도 자지끝이 아려오면서 사정의 기운을 느낀다.


그녀의 입술을 거칠게 찾아서 빨면서 그녀의 몸속 깊이 내 정액을 흘려 보내기 시작한다.


그녀 역시 손톱으로 내 등을 찍어 안으면서 나를 받아들인다.


난 뜨거운 그녀가 사랑스럽다.


그녀의 뜨거운 보지에서는 우리 사랑의 애액이 흘러 내린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