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그녀는 잘 있을까 -하

https://ddalclub.com/data/file/asia/1555146612835.jpg딸클럽 0 98


[아줌마 떡 이상하게 치시네여]


이후 그녀와의 사랑이 참 어렵다는 생각이 앞서서 인지...
아님 그녀의 처녀성이 너무 꽉 닫혀 있어서 인지....
그것도 아니면 내 자지가 너무 커서인지.....
결국 그녀 안으로 들어가는 건 실패의 연속이라....
어쩔 수 없이 그녀의 보지 주변에
새하얀 정액을 왕창 왕창 쏟아붇고는 이내 드러누워버렸다.
그녀가 다리를 한껏 오무리면 난 우람한 자지를 그녀의 보지와
맞물리게 하구서 그녀의 다리사이로 집어 넣어 펌프질을 해대다
기분이 좋아지면 그냥 그 위에서 쏟아냈다...
때문에 사랑을 하고 나면 항상 밑에 깔고 있는 요에
그녀의 애액과 내 정액이 뒤섞여 질펀하게 묻어나와
그걸 치우느라 애를 먹었다.
단순히 그녀의 보지구멍 속으로 들어가지 못한 아쉬움 때문인지
사랑의 행위가 끝나고 나면 웬지 모를 허전함에...
다음 번엔 잘 해봐야지!! 하는 생각이 들곤 했는데...
여자는 분위기에 살고 분위기에 죽는다고 했던가??
모처럼의 주말여행!!
1박 2일의 일정으로 그녀와 두손을 꼬~옥 잡고 바닷가를 향하는
버스에 몸을 실었다...창밖으로 보이는 풍경도 마냥 좋기만 하고
살며시 내 어께에 기대어 향긋한 내음을 풍기는 그녀의
모습이 정말 귀업기까지 했다...
"오늘은 꼭 성공을 해야지...!!"
동상이몽일지라도 난 다시금 다짐을 했다..
오늘 밤엔 꼭 그녀를 제대로 정복해 보겠노라고....
널찍한 바닷가가 한눈에 내다 보이는 베란다에서 그녀의 등뒤를
껴안으며 가볍게 그녀의 귓볼을 자극해 보았다...
목이 약간 움추려들며, 살며시 미소를 짓는다....
분위기 점점 좋아진다...
근처 식당에서 간단(?)하게 저녁식사를 마친 뒤
카페식 호프에서 그녀와 마주 앉아 가볍게 한잔했다..
서로 어깨동무를 하며, 잠시 거닐은 해변의 모래알이
그날은 왠지 부드럽고 촉촉하게 느껴졌다..
이미 그녀의 몸을 몇번이고 쳐다보며 만져보았건만
오늘은 왠지 그 어떤 결심(?)이 앞서서인지
내 맘이 오히려 더 두근거린다...
늦여름,,초가을의 밤은 약간은 쌀쌀한 기운마져 감돈다.
이불속에서 다리 한쪽을 그녀의 허벅지 사이로 걸치구서
그녀의 얼굴을 유심히 쳐다보았다...
그녀의 숨소리가 거칠어 지고 있었다..
"헉~~허~허~~억...."
그녀의 보지를 애무하고 있는
내 입술 주변에 그녀의 애액이 잔뜩 묻어나온다...
코 끝에서 약간은 시원한 냄새가 풍겨나온다....
약간은 서둘러야 되겠다는 마음이 앞서서인지
급하게 그녀의 몸위로 내 몸을 포갠 후
그녀의 가랭이를 최대한 넓게 벌리고 한 손으로 내 자지의
끝을 그녀의 보지구멍에 맞추구서 그때의 실패를 거울삼아
이번엔 힘을 잔뜩 주구서 밀어 넣었다..
"아~악~ 아~~~~~~~~~ 너무 아퍼....아~~~"
"그만,,,제발,,아~~~너무 아파~~잠깐만 멈춰~~"
애원하다시피 그녀가 말을 밷어낸다....
난 또다시 마음이 약해져 움찔 그녀의 고통소리에
모든 동작이 멈춰져 버린다.
오늘은 무슨 일이 있어도 그녀를 정복하고 싶었다.
그녀의 처녀를 기어코 무너뜨리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이를 악물고 조금만 참아봐...."
"네가 자꾸 그러니깐 ...정말 못하겠쟎아...."
" ..............."
다시 내 자지끝을 그녀의 보지구멍에 대구서
또 한번 힘있게 밀어 넣었다...잘 들어가질 않는다..
재차 또 한번 힘을 가해 거칠게 밀어넣었다.
뻑뻑한 느낌과 내 자지끝을 가득 조여오는 빠듯함에
오히려 내 자지가 더 아파올 정도로 그녀의 통로는 좁게 느껴졌다.
얼핏 고개를 숙여 들여다보니 내 자지가 한 1/3정도 그녀안으로 들어가
있는 듯이 보였다.
"악~~아~~아~~...너무 아파...." 그녀가 호소하고 있다.
"그냥 한번에 쑥 밀어 넣어줘...."
어쩜 그녀도 내 여자가 되고 싶은 그런 마음이었을까?
고통속에 헉헉대면서도 내가 그녀 몸속으로 들어오길 간절히 바라고 있는듯 하다.
잠깐 허리를 뒤로해서 빼는 듯 하다가 이내 힘을 주어 거칠게 그녀안으로
내 자지를 다시 밀어넣었다...
역시 빠듯하지만...그녀 안으로 거칠게 쑤~~욱 밀려들어간다...
"아~~아~~악~,, 음~~으~~"
그녀가 이빨을 깨무는 듯이 입을 꽉!! 다물구서 미간에
심한 인상을 찌푸리고 있다..
거의 나를 밀어내다 시피 두 팔로 내 상반신을 밀어내고 있다.
거의 다 들어간 듯하다..
그녀의 거친 숨소리와 뜨거운 입김이 내 얼굴에 와 닿는다.
잠깐 그대로 멈춰서 그녀의 멀굴을 쳐다보았다...
내 자지가 뚫고 들어간 그녀의 처녀가 마치 아파하기라도 한 듯...
두 눈을 꼭 감고서 연신 신음소리를 내 밷는다.
보지가 너무 꽉 조여서 내 자지에 마치 뭔가에 꼭 끼여서
꼼짝도 못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서서히 허리에 힘을 가했다..아까보다는 한결 부드러워진 느낌이다.
어렵사리 집어넣은 내 자지가 행여나 빠지기라도 할까봐
아주 아주 부드럽게 그녀를 느끼고 있었다...
그녀의 얼굴이 너무 너무 사랑스러워 보인다.
점점 더 빠르게 내 자지가 보지속을 들락날락 거린다...
통증이 채 가시지 않았는지....연신 그녀가 통증을 호소한다..
"아~악,,헉..헉..헉...으~~~"
신음소리마저 묘한 쾌감으로 다가온다...
그녀의 고통은 아랑곳하지 않고 어쩌면 그녀안으로 들어갔다는
느낌이 좋고 뿌듯해서 인지 내 자지가 더 커진 느낌이다.
그래서인지 더 빨리 흥분이 되고 절정이 다가오는 것 같다..
" 네 안에다 쌀거야...."
그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내 자지에선 거대한 샘물이 분출되고 있다..
움찔 움찔 자지에 몇번의 힘이 들어가더니 그녀의 벽을 거칠게 때리듯이
정액이 분출된다...아주 아주 많이....
흥분이 채 가라앉지도 않은 듯...그녀의 몸위에 쓰러져 있는
내 가슴이 여전이 쿵쿵...거리고 있다..
미안한 맘보다는 왠지 모를 뿌듯함과 환희가 겹친다..
그녀 또한 그러기를 한편으로 바래보지만....기쁘다..
하얀 침대시트엔 방금 전 사랑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심하게 구겨진 시트와 그 안에 고여있는 사랑의 혈흔들....
내 정액이 그녀의 보지구멍에서 밑으로 조금씩 흘러
침대시트로 떨어지고 있다...하얀 우유빛 액체가....
정말 사랑스런 모습이다....
침대 머리맡에 있는 화장지로 조심스레 그녀의 보지와
주변을 닦아주었다...
약간은 쓰라린지 그녀가 다리를 오무린다.
"괜챦아...천천히 안아프게 닦아 줄께...."
"그리고 고마워,,,너의 처음이 나여서..."
" ......................."

그날 밤은 정말 길게만 느껴졌다.....
나 때문에 그날 밤 3번을 더 사랑을 해야만 했던 그녀였지만..
또한 나에게 자신을 처녀를 바치고 싶어했던 그녀였지만....
그런 그녀를 영원히 지켜주지 못한 내 자신이
어쩜 정말 어리석은 바보는 아니었는지.....
지금 그녀는 잘 지내고 있을까??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