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단편 - 단편

https://ddalclub.com/data/file/jpn/15542718295439.jpg딸클럽 0 77


[김연아 닮은애]


추억의 단편



더운 여름낮


나는 지금 대학생이지만 첫경험은 중1때의 여름이다.상대는 나보다 11살위의 사촌형수이다.시골에 살던 나는

아무도 집에없었고 마침 시골에 와았던 사촌 형이 형수랑 같이 놀러왔고 그때 두부부는 결혼 3년차이지만

아직 아이가 없었다.사촌형의 집은 에어콘이 있어서 거기서 공부나해야지 책을 챙겨 놀러갔다.외진곳에

위치한 사촌 형의집은 길거리에서 떨어진 산및이었다.더운데 도착한 나는 샤워를 마치고 나온 사촌 형수랑

맞딱뜨렸다.탱크탑 민소매티와 부르마를 입고나온 사촌형수는 섹시했다.


"어서오세요."


"더워서 형수님집에서 공부하고 갈게요!"


"그래요 들어오세요!"


긴머리를 말리는 형수의 모습은 섹시했다.당시에 인기좋았던 미야자와 리에와같이 청순한 외모의 여성이엇다.

나는 에어콘이 시원하게 나오는 형수님방에 방바닥에 배를 깔고 누워 숙제를 했다.하지만 머리를 감은 말린 형수가 청소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묘하게 느껴졌다.부르마 차림의 형수는 충분히 섹시했다.


"도련님 뭐 필요한거잇어요?"


내 시선을 느꼈는지 형수는 고개만 돌리고 청소하면서 보는데 엉덩이가 너무나 섹시해보였다.


"아니요."


자지가 다다미 바닥에 쓸려서 아품을 느낄정도로 바짝 서버렸고 나는 어떻게 할바를 몰랐다.사촌형은 1주일간 출장으로 집에 없는 상황이고 혼자서 집보는게 심심하니가 전에 놀러오라고 이야기한적 있어서 놀러온것인데 형수의 자테는 막 성에 눈뜬 나에게 충분히 섹시했다.


청소기는 내가 누워있는 방에 다다미까지 왔고 나는 아직 자지가 죽을 생각을 안했다.나는 침대로 올라가려는데 반바지위로 탠트친 모습을 형수에게 보였다.


"어머나!"


놀라는 기색도 없이 형수는 탠트위를 손으로 한번 쓰다듬었다.


"아아!"


어렸을대 장난으로 여자친구가 옷위로 만진것 이후로 처음으로 어른의 여자가 바지위이긴 하지만 탠트친

자지를 만지기는 처음이었다.


"도련님 괴롭지요!"


"네!"


나는 무의식이었다.사정할것 같기도 했다.형수의 손은 바지 지퍼를 내리고 팬티속에서 충분히 커진 자지를

꺼내들었다.


"귀여울줄 알았는데 어른이네요!"


"아으!"


"우리둘만의 비밀이에요."


형수는 날 침대로 데리고가 또慧?그리고는 자신의 음부를 내 얼굴쪽으로 돌리고 69자세로 내 자지를 애무하기 시작했다.나는 형수가 입고있는 부루마의 끝자락을 잡고 땀으러 흥건한 형수의 보지를 살짤 봤다.손가락을 타고내려오는 애액과 땀이 범벅있다.


"도련님 "


형수는 내자지를 잡고 손으로 움직였다.그리고는 귀두부분을 입안에 머금고 연신 혀를 굴렸다.처음으로 맞보는 쾌감에 나는 형수의 입안에 금방 사정했가


"으윽!"


벌컥 벌컥 형수의 목구멍을 휘몰아치는 자지는 쾌락의 덩어리였다.나는 지처서 쓰러졌다.처음으로 맞보는 기분이었다.형수는 입안에 머금고있던 정액을 나에게 키스를 했다.내가 사정한 정액의 양이 많았다.키스를 하면서 그 것을 서로 공유햇고 키스를 마치자 나에게 물었다.


"도련님 혈액형이?"


"AB형이요."


"으음!도련님 섹스 하고싶지요?"


"섹스!"


"네.섹스!"


그소리와 함깨 내자지는 벌떡 서버렸다.형수가 이번에 침대에 누웠다.그리고 나는 형수가 입고있는 브루마와 민소매티를 벗겼다.그러자 형수는 내가입고있던 바지와 셔츠를 벗겨버렸다.그러자 충전완료중인 자지가 형수의 눈에확연히 들어왔다.형수의 지도를 받아 내자지가 형수의 보지를 갈라 들어갈때 처음으로 맞보는 열락에 발을 담근것이었다.


"도련님!"


"형수님!"


나는 두번 허리를 펌프질을 연달아 했다.천천히 강하게 그럴때마다 형수의 보지속은 다체롭게 변했다.처음인데도 나는 형수가 원하는데로 햇다.연이어 하지만 10초도 그생각은 못미쳤고 그대로 사정하고 말아?처음으로 여자의 자궁 속까지 닿고는 사정하는 것이었다.그리고 우리는 연이어 10번이상을 섹스를 나누었다.그런 생활이 일주일동안 계속되었다.형수는 다양한 섹스 체위라던지 첫경험에 대해서도 이야기 해주었다.형수의 첫경험은 나하고 같은 나이였다고 했다.형수의 상대는 놀랍게도 돌아가신 내 아버지였고 강제로 한것이 아닌 정말 사랑해서 나눈 섹스였다고 했다.아버지는 그때 날 낳은지 얼마 되지 않았고 형수의 중학교담임 선생이었다고 했다.형수랑 섹스한것도 우연이었고 형수가 첫경험을 마치고 약속했다고 했다.


"A군이 제나이가 되면 선생님처럼 책임져줄게요 첫경험!"


그렇게 약속했다고 했다.일주일이 지나 사촌형이 돌아와도 형수랑 나는 관계를 유지했다.사촌 형이 없는 날은 우리가 무조건 관계를 갖는 날이었다.그런데 사촌형이 갑자기 해외로 전근 나가게되었고 형수도 같이 가기로 결정했다.그런데 그날 형수는


"병원갔는데 임신이래요!"


하고 발표를 했다.사람들은 축하를해주었고 나는 근심이 남았다.


"혹시 제아이 아니지요?"


"아니야!"


그날밤도 형수는 형에게 수면제를 탄 맥주를 마시게하고 우리들만의 비밀장소로 와서 그렇게 이야기했다.그날밤도 뜨겁게 4시까지 보내고 나서 형수는 한달후 외국으로 형하고 나갔고 10년간 연락이 없었다.나는 그동안 형수를 잊을수 없어서 여러여자를 품고 다녔고 그중에도 위험한 불륜도 있었다.그리고 13년후 작년에 형수가 돌아왔고 사촌형도 같이였다.사촌형과 같이온 딸 N을 보고 난 놀랬다.13년전 나를 보는듯했다.너무 나를 닮았고 그아이는 날 잘따랐다.나는 그날 저녁에 형수를 따로 불렀다.


"제딸 아니라면서요?"


"미안 하지만 혈액형적으로 문제없어."


"그런!"


"나 너 그리웠어!"


"형수님!"


"남편은 부실해 나좀 오늘밤 해줘!"


"형수님!"


13년간 품어왔던 욕망을 형수에게 다시 풀었다.형수는 자기가 준비한 콘돔을 나에게 끼우게 하고는 나는 형수의 뒤에서 끌어않고 삽입했다.13년만에 맞보는 형수의 보지는 다를것 없었다.콘돔이라는것때문에 그것의 감은 반도 않되었지만 형수랑 타올랐고 결혼을 준비하는 여자친구도 아무생각없었다.


"도련님 아아!"


형수는 연신 탄성을 질렀다.아무도 없는 빈 창고에서 형수는 쾌락에 빠졌고 나는 형수에게서 떨어졌다.


"도련님!"


"나 형수랑 그냥 하고 싶어요!"


그리고는 콘돔을때내고는 다시 형수에게 후배위로 도전했다.뜨겁게 타오르던 육체는 형수와 마지막 절정에 오른 순간 끝이 났다.나는 형수의 보지속o다가 13년만에 내정액을 채워넜다.


"으으으으"


형수의 터져나오는 탄성을 나는 겨우 막고는 떨어졌다.


그리고 한달후 형수는 다시 아이를 가졌다.내아이라는것이 눈에 보였다.


"맞아요!"


하고 나에게 매달려 욕정에 흐느기는 형수를 보면서 나는 더 힘을 냈다.

그리고 예정대로 이번에 쌍둥이딸을 낳았다.형수는 쌍둥이의 이름을

나에게 지어달라고 부탁했다.


"어떻게?"


"쌍둥인것은 알고있었는데 아이 하나는 네 형이 지어주기로 했고 하나는 내가 짓기로 했는데 네가 지어주었으면 해서!"


나는 나나코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그리고 형수는


"나 남자아이를 갖고 싶어 부탁해!"


그렇게 이야기 했고 나는 형수에게 6개월후에라는 약속을 했다.


지금 형수는 넷째를 임신중이다.그리고 나는 올봄에 결혼했고 아내는 지금 배속에 내아이가 자라고있다.내가 뿌린 씨가 다른 엄마의 배속에 자라고있다는 것이고 나는 그것을 보면서 흡족해하고있다.형수가 원하는데로 남자아이가 아니면 난 또 형수랑 할거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