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서비스

https://ddalclub.com/data/file/club_best/15599523052918.jpg딸클럽 0 94


[빨리 한다고 다 좋아하는건 아니야 아니 좋아하네?]


사무실에 혼자 있다.

고요만이 현재라는 시간을 섭렵하고 있다.

상상과 함께 그리움이 꿈틀거린다.

짜릿함을 맛보고픈 욕망이 사타구니에 달려있는 좃덩어리부터

스멀거린다.


창문 밖으로 거리를 오가는 섹스런 자태의 탱탱한 젖무덤과

터질듯한 엉덩이들이 침샘을 자극한다.

출렁이는 유방덩어리를 주무르고 싶다는 간절함이 가슴을

뛰게 만든다.

쌔발간 입술이 강렬하게 타오를 것 같은 자극적인 색깔이

더더욱 무언가를 갈망하고픈 흥분이 함께 생겨나는 것 같다.


짧게 걸친둥 만둥한 치마가 펄럭일때마다 흐연멀건 허벅지 사이로

보일 듯 말듯한 새까만 구멍주위의 숲이 보일 것만 같은 착시현상까지

불러 일으키는 차림새 여인의 거리 활보가 스치는 숫컷들의 눈깔들을

벌겋게 충혈 시키는 듯한 갈증들을 불러 일으키는 것도 같아 보인다.


앞가슴 사이로 깊이 패인 티셔츠 차림의 웃도리는 출렁이는 젖덩어리의 요동이

더욱더 성큼거리며 발걸음을 내 딛을때마다 한움큼씩 떨어져 나갈 것만 같아

보이는 유방의 탄탄함이 더욱더 오가는 남정네들의 눈길을 모은다.


골목길 어귀를 돌아칠때 뒤 따라가 싱싱한 뒷통수부터 휘어감아 마냥 부벼대고

싶은 절제치 못할 것 같은 충동심이 이글거린다.

휘어감아 벽에 밀쳐 버리고, 두툼한 입술부터 맘껏 빨아 먹고 싶다.

입술에 발려진 쌔빨간 화장품까지도 한점 남기지 않고 핥아 먹고 싶은 강한 충동심

을 억제치 못할 것 같다.

이어지는 수고는 물론 깊이 앞가슴 사이로 젖무덤을 어루만지는 작업도 주저치

않을 것 같다.

만지면 물컹거리겠지?

연하디 연한 살결의 촉감은 만져지는 손바닥을 통하여 가슴속 가운데 뜨거운 불을

지피워 주겠지?

젖꼭지 마져도 비비돌리는 헌신적 봉사와 함께 얇게 걸쳐진 웃도리는 무자비하게

찢어 발기고 두뭉치 유방을 감싸고 있는 브라쟈 끄나플을 단숨에 잘라버리고

드러난 흐연멀건 젖무덤 두개와 한가운데 쌔까만 젖꼭지를 잘근 잘근 씹은 듯

마는듯 자극적인 젖빨림이 당하는 색스런 여인에게 비명을 자아내겠지?

갑자기 닥쳐온 공포가 서서히 희열로 환원되어 쾌락의 늪으로 인도해야되겠지?

두려움을 삯일 수 있도록 여유로움과 함께 안심을 심어 주어가며 흥분의 도가니로

가두어야지?

찢어질듯한 비명소리를 입술을 벌리고 내어 지르려 할때 나는 오른손으로 그녀의

빨려진 입술을 틀어 막아본다.

아직도 그녀의 온 몸을 탐하기에는 많은 수고와 시간과 여인의 기다림이 어우러져줘야

하기 때문이다.

파르르 떨리는 여인의 입술을 자극적으로 직감할 수 있을 것 같다.

막혀진 입가로 쉴수 없는 거친 숨을 코구멍만으로 뿜어내기엔 벅찬 느낌으로 뿜어져

나와 나의 얼굴전체에 흐뿌려진다.

좋다.

불려지는 여인의 숨가쁜 입김이 나를 더욱더 무아지경으로 몰아 가고 있는 것 같다.

고개를 가로 졌는다.

나는 아랑곳 하지 않고 젖꼭지를 빨아제끼는 일을 멈추지 않았다.

버둥거릴때마다 이미 나의 아랫도리의 좃대가리는 솟을 대로 다 솟아 올라 여인의

앞자락에 맞닿아 부벼대기 시작했다.

짧게 입혀진 미니스커트 자락은 자연스레 위로 올려지고 드러난 조각팬티 사이로

삐져 나온 여인의 보지털자락위에 좃끝이 침투하기 시작하고 있었다.

질질질 흘려져 나오는 미끈거리는 좃물과 여인네의 보짓물이 이미 합방되어

서로에게 구멍을 찾는 수고로움을 덜어 주려 한다.

막았던 입술을 떼고 오른손 끝자락은 여인의 팬티 쪼가리를 찢어 발기고 보지둔덕

부터 비벼대기 시작해주었다.

여인은 서서히 두려움에서 흥분의로 바뀌어가고 있는 것 같다.

아...................윽........

열려진 입술사이로 터져 나오는 신음소리가 나를 미치게 만들것 같다.

흥건히 젖어나오는 보짓물과 좃물의 뒤범벅이가 쑤셔대는 좃대가리를

더욱더 미끈 거리게 만든다.


*************************************************************

나는 혼자서 상상속으로 매몰되어질 때 마다 아랫도리 자크를 열어제끼고

뻣뻣해지는 좃뭉치를 아주 아주 쎄게 맛사지 하듯 자위를 거듭한다.

오가는 거리의 물건들중 하나를 나의 뇌속으로 이끌어 들이어

상상속에서 벌이고 있는 강간의 향연은 한차례 껄덕거리는 바지속

좃덩어리속 좃물을 뽑아 낸 후에야 상상도 스러져 간다.

한차례 흥분이 휘몰아친 후에도 사무실은 여전히 혼자뿐이다.

한번의 자위가 완전한 만족을 가져다 주지 못한다.

다시금 새로운 상상이 고개를 쳐들려 한다.

오랄이 생각난다.

출장 오랄을 신청해야지.

전화기를 집어 들어 전화를 하였다.

오랄만을 위해 오라했다.

한번의 자위와 두번째 오랄이 새로움을 더해 줄 것 같다.

0 Comments